피부층마다 촉촉하게 수분을 담았다

물광초음파 관리장비

벨라소닉

피부 속 세포를 깨우는

피부와 두피를 한번에 케어

벨라룩스

줄기세포배양과정의 고농축

엑소좀을 함유한 제품

벨라스템

줄기세포배양액을 함유한

천연 바이오 셀룰로오스 시트

위드윈마스크팩

병ㆍ의원의 성공적인 메디컬 서비스를 위한 행복한 동행을 시작합니다.


주식회사 티셀메드 02-547-6605

티셀메드 소식

남자피부관리, 이젠 남자도 관리하는 시대가 왔다


798 Views
남자피부관리

남자피부관리, 이젠 남자도 관리하는 시대가 왔다

몇 년전부터 신조어로 떠오르는 ‘그루밍족(grooming)’이란 패션과 미용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남자들을 가리키는데, 그 당시만해도 방송에서 그루밍족 남성을 찾아나설 정도로 특이하다는 시선이 존재했다. 하지만 요즘엔 그루밍족이라는 신조어가 무색할 정도로 많은 남성들이 여성들 못지 않게 피부와 두발, 치아 관리는 물론 성형수술까지 마다하지 않는다. 이러한 현상을 반영하듯 인터넷 상에서 패션과 미용에 관한 정보를 주고 받는 남성동호회도 급격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고, 최근 뷰티 시장에는 남성들을 타겟으로한 LED마스크 광고, 남성전용 화장품 광고등이 쏟아지고 있다.

많은 남성들이 외모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는 바로 ‘피부’이다. 피지선이 여성보다 더욱 많고 피부가 두꺼우며, 모발도 굵고 남성호르몬이 과다 분비되기 때문에 여드름, 여드름흉터, 지루성피부염으로 고생하는 남성들이 많다. 당장 붉에 올라오고 패인 흉터를 해결하기 위해 피부과를 찾기 시작하여 꾸준한 피부관리, 색소관리, 피부톤개선, 쁘띠시술로 관리범위가 넓어지는 경우가 흔하다.

일반적으로 남성들에게 추천되는 남자피부관리

20~39세 남성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뽑은 ‘남성 피부 고민’에서 1위는 피부 트러블(33.4%), 2위 코블랙헤드 32.8%, 3위 건조한피부(29.6%)을 차지했다.
기본적으로 남자는 피부 톤이 붉고 어둡다. 남성호르몬은 멜라닌 합성을 촉진시키고 이로 인해 피부가 검게 변한다. 또 항산화 능력이 여자보다 떨어지기 때문에 멜라닌 색소의 산화 반응이 남자에게서 더 활발하게 진행된다. 또한 남성호르몬은 피부 내부인 진피층을 두텁게 한다. 피지선을 발달시키기 때문에 얼굴 기름도 많이 발생한다. 남자 피부에 더 섬세한 모공관리나 피지관리가 필요한 이유다.

남자피부관리 가장 기본이 중요하다.

피부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져 발생하는 트러블, 블랙헤드, 건조한 피부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스케일링으로 불필요한 각질층을 정리해주고 모공 속 노폐물을 제거하는데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즉, 가장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피부관리가 남성들에게 가장 필요한 관리이자 효과적인 관리라고 할 수 있다.

후관리가 어려운 남성들에게 추천되는 피부트러블 해결책, 골드PTT

남성들은 상대적으로 여성들에 비해 일상생활에서 지켜져야 하는 피부관리에 소홀해지기 마련이다. 또한 너무 티가 나는 관리, 시술에도 예민한 편이다. 이에 좀 더 일상생활의 제약이 적은 시술을 추천된다. 요즘 남자피부관리에 많이 이용되는 시술이 ‘골드PTT’이다. 앞서 말한 듯이 효과는 좋은데 시술의 티가 잘 나지 않으며 일상생활에 무리가 없어 남성들에게 인기가 좋다. 골드PTT는 여드름 치료시술 ‘PDT’를 대체할 치료법으로, 특수 마이크로 입자인 골드나노파티클을 벨라소닉의 침투초음파인 벨라팩트를 이용하여 피지선과 여드름 유발균에 축적시킨 뒤,이후 레이저 열을 사용하여 과도하게 발달된 피지선과 여드름 유발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치료법이다. 골드PTT 는 햇빛의 영향을 받지 않아 외출 및 일상생활이 즉시 가능하며, 약을 복용하거나 바르지 않아도 되므로 안전하고 치료 부담이 적다.

→ 자세히 알아보기 (클릭)

남자피부관리는 관리가 조금만 소홀해져도 금방 티가나기 쉽다. 트러블은 반복적으로 나타날 수 있고, 좋아지고 나서도 붉은 자국이나 여드름흉터를 남길 수 있어 피부과전문의와 함께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트러블의 원인을 해결하는 것부터 시작하여 레이저 치료를 병행한다면 여성들 못지않은 빛나는 피부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You may like